기아, 첫 전용 전기차 EV6 출시…주행거리 475km

기아가 전기차 전용 플랫폼(전기차 전용 뼈대)을 적용해 만든 첫차 EV6를 2일 출시했다. 주행 거리를 중시한 롱 레인지 모델(이륜구동, 19인치 휠 적용 차량 기준)의 배터리 완충 후 최대 주행 거리는 475km로 인증됐다. 이 차량엔 장착한 배터리 용량은 77.4킬로와트시(kWh)다. 현대차가 먼저 내놓은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5보다 용량이 큰 배터리를

from 한겨레

코로나 이후 주목해야 할 ‘이머징 이슈’ 9가지

1969년 미국 방위고등연구계획국(DARPA) 연구원 릭라이더(J.C.R. Licklider)는 동료들에게 컴퓨터를 연결한 네트워크 그림을 보여주고, 이 네트워크에 알파넷(ARPA Network)이란 이름을 붙였다. 당시 그가 고안한 알파넷은 20년 후 등장한 1990년대 인터넷의 기원이 됐다.이렇게 훗날 사회적으로 큰 파급 효과를 일으킬 아이디어나 기술

from 한겨레

역대급 실적에도…웃지 못하는 철강업계

포스코와 현대제철은 올해 2분기에 역대 최대 규모의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포스코는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보다 1212% 늘어난 2조2006억원을 기록했다. 분기 실적을 공개한 2006년 이래 최대 규모다. 현대제철은 전년 동기 대비 무려 3795% 증가한 5453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세계 경기 회복으로 철강 수요가 코로나 이전 수준으로 회복되면서

from 한겨레

선진국 주도 ‘녹색전쟁’…개도국은 넘지 못할 ‘신무역장벽’인가?

선진국을 중심으로 이에스지(ESG, 환경·사회·지배구조)가 강조될수록 개발도상국들은 새로운 무역장벽에 맞닥뜨린다. 유럽연합(EU)이 도입한 이른바 ‘탄소국경세’는 선진국과 개도국 간 신무역전쟁의 신호탄으로 작용할 수 있다. 탄소배출 감축은 거스를 수 없는 대세이지만 개도국들로선 그냥 따라갈 수만도 없어, 진퇴양난의 딜레마에 전전긍긍하고 있다.지난 7월14일

from 한겨레

울산 공중화장실에 ‘불법촬영’ 방지 안심스크린 설치

울산시 자치경찰위원회는 2일 주민들이 공중화장실을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시와 구·군의 협조를 받아 공중화장실에 ‘안심스크린’(가림막)을 설치한다고 밝혔다.공중화장실 안심스크린은 화장실 칸막이 밑의 빈 곳을 통해 휴대폰 등으로 불법촬영하는 행위를 막기 위한 가림막이다. 불법촬영 범죄를 미리 예방해 공중화장실을 이용하는 주민들의 불안감을 덜기 위한 것이다

from 한겨레

[속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219명…27일째 1천명대

2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219명 발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는 1150명, 국외유입 사례는 69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는 지난 7일(1212명) 이후 27일째 네 자릿수로 발생하고 있다. 이날까지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20만1002명으로 늘었다. 국내 신규 확진자 1150명 가운데

from 한겨레

“코치 비난했다고 강제 송환하려 한다” 벨라루스 선수, 귀국 거부

도쿄올림픽에 출전한 벨라루스의 육상선수가 “코치를 비난했다고 강제 귀국시키려 한다”며 벨라루스행 비행기 탑승을 거부했다. 크리스치나 치마노우스카야(24)는 2일 아침 일본 하네다 공항에 머물고 있다고 <로이터>가 보도했다. 그는 앞서 벨라루스 야당 쪽이 운영하는 온라인 누리집에 올린 비디오에서 “그들(벨라루스 당국)은 나에게 압력을 넣고 있다.

from 한겨레

세계평화지수 1위 아이슬란드…한국 12계단 하락 57위

세계에서 가장 평화로운 나라로 아이슬란드가 꼽혔다. 오스트레일리아 시드니에 본부를 둔 경제평화연구소(IEP)가 최근 발표한 ‘2021 세계평화지수(GPI)’ 순위에서 아이슬란드가 1위에 올랐다. 한국은 2020년보다 12계단 하락한 57위에 그쳤다. 세계평화지수는 ‘진행 중인 국내외 분쟁’ ‘사회 안전과 안보’ ‘군사화’의 세 부문에 걸친 23가지 질적·양

from 한겨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