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보다 담대했던 스무 살 안산…”세계신기록 쏘고 싶다”

[앵커]이번 올림픽 우리 선수들이 만들어낸 명장면 중에 양궁에서 나온 명장면들이 많았죠. 양궁 선수들이 어제(1일) 귀국하기 전 도쿄에서 이들을 직접 만나서 얘기를 들어봤습니다. 먼저 최초의 3관왕 안산 선수인

from JTBC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