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스톱 주식으로 수익 5000% 올린 美 10세 소년 ‘화제’

미국 10세 소년이 게임유통업체 ‘게임스톱’ 주식에 투자해 5000%의 수익률을 올려 화제를 모으고 있다고 30일(현지 시간)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비디오 게임을 좋아하는 제이딘 카(10)가 게임스톱의 ‘장기 투자자’가 된 것은 2019년 12월이다. 게임스톱에서 ‘엑스박스’라는 게임을 사고 싶어하던 제이딘에게 엄마 니나 씨(31)가 게임 대신 게임스톱의 주식을 선물했다. 육군 의무병이던 남편이 2014년 죽은 후 아들에게 일찍 경제관념을 가르쳐야겠다고 마음 먹었던 니나 씨는 제이딘에게 게임스톱의 주식 10주의 증서가 든 액자를 주며 “네가 좋아하는 게임회사의 일부를 소유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당시 게임스톱의 주식은 한 주에 6.19달러(약 6900원)였다. 또 컴퓨터나 휴대전화로 주식 차트를 읽는 법을 가르쳤다. 이후 조금씩 오르던 게임스톱의 주가는 지난해 12월 이후 1700% 가량 폭등하며 주당 351달러까지 올랐다. 미국 개인투자자들이 해당 업체의 가치를 낮게

from 동아닷컴 : 동아일보 전체 뉴스 https://ift.tt/3ov3Yjj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