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장판 토론서 고군분투”…가장 눈에 띈 앵커 ’72세 월러스’

미국 대선 첫 TV토론을 하루 앞둔 28일(현지시간), 진행을 맡은 크리스 월러스 폭스뉴스 앵커가 포부를 밝혔다. 하지만 29일 열린 토론회가 시작부터 과열되면서 결과적으로 그는 가장 눈에 띄는 사람이 됐다. 월러스는 진행자의 말도 끊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대통령님, 제가 이 토론의 진행자입니다. 제가 먼저 질문을 끝

source http://article.joins.com/news/article/article.asp?total_id=23884481&cloc=rss-most_view-total_list

연휴 첫날 3만명 몰린 김포공항… ‘추캉스족’에 방역우려 증폭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조용했던 김포공항이 추석 연휴 첫날인 30일을 맞아 시끌벅적해졌다. 귀성객들은 물론 제주도를 비롯한 국내 여행지에서 추석 연휴를 보내려는 이른바 ‘추캉스족’(추석+바캉스족)이 몰린 탓이다. 이같은 ‘대이동’이 코로나19 방역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이날 오후 3시쯤 지하철역에서 국내선 공항으로 가는 지하 통로는 여행 가방을 끌고 발걸음을 재촉하는 사람들로 붐볐다. 국내선 탑승장으로 오르는 에스컬레이터 앞엔 공항 이용객들로 10미터(m)가 넘는 장사진이 연출되기도 했다. 며칠 전만 해도 허전했을 공항 안 벤치도 이용객들로 빼곡했다. 공항 스피커에선 “직원과 고객 여러분은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 방역수칙을 지켜달라”는 방송이 연이어 흘러나왔다. 이날 공항 직원들은 “항공기 예약이 꽉 찼다”면서 “특히 여행객이 많이 보인다”고 입을 모았다. 이용객을 안내하던 직원 A씨는 “평일보다 사람이 두 배 이상 늘어났다”며 “간만에 비행기 예약

from 동아닷컴 : 동아일보 전체 뉴스 https://ift.tt/3ihlvbM

러시아, 두번째 백신 3차 임상시험 마쳤다…당국 특허 받아

러시아의 두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3차 임상시험을 마치고 현지 당국의 특허까지 받았다. 30일 현지 매체 RIA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소비자안전감시원 로스포트레비나드조르는 시베리아 벡터연구소가 자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에피백코로나’(EpiVacCorona)에 대한 3차 임상시험을 마쳤다고 밝혔다. 로스포트레비나드조르의 안나 포포바 원장은 NTV와의 인터뷰에서 “이 백신으로 코로나19 예방 접종이 자발적으로 이뤄질 것”이라며 “직업적으로 감염 노출 위험이 큰 경우 백신 접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소식통은 벡터연구소가 러시아 연방산업재산권연구소(FIPS)로부터 해당 백신에 대해 특허 3개를 받았다고 전했다. 각 특허에는 바이러스의 특정 변형본이 들어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알렉산더 리지코프 벡터연구소 동물 감염 및 인플루엔자 부서장은 “‘에피백코로나’는 초기 임상시험에서 완전한 안전성을 보여줬으며, 백신 접종은 최대 6개월 간 바이러스로부터 보호한다”고 말했다.

from 동아닷컴 : 동아일보 전체 뉴스 https://ift.tt/2GmZBXq

日 코로나19 신규확진 500명대…도쿄는 이틀 연속 100명↑

일본에서 3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500명 대로 늘었다. NHK가 각 지방자치단체와 후생노동성 발표를 집계한 데 따르면 30일 하루 신규 확진자는 도쿄(東京)도에서 194명, 가나가와(神奈川)현에서 79명, 오사카(大阪)부에서 59명 등 총 563명이 확인됐다. 일본의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23일 219명까지 떨어졌다가 24일 484명, 25일 575명, 26일 643명 등으로 증가 추세였다. 27일 다시 485명, 28일 302명 등 다시 줄었다. 하지만 39일 532명, 30일 563명 등 또 다시 늘고 있다. 특히 도쿄도의 신규 확진자 수는 이틀 연속 100명을 넘었다. 지난 7일 평균 신규 확진자 수는 183.6 명으로 이번 달 중 두 번째로 많았다. 일본 정부는 오는 10월 1일부터 여행 장려책 ‘Go To 트래블’ 대상 지역에 코로나19 감염이 급증했던 수도 도쿄도 포함시킬 방침이다. 누적 확진자 수는 8만 4401명이 됐다. 같은

from 동아닷컴 : 동아일보 전체 뉴스 https://ift.tt/2SaIRVI

‘체포영장 청구’ 정정순 의원, 회계책임자 맞고발…당선무효유도혐의

지난 4·15 총선에서 회계 부정을 했다는 의혹을 받는 국회 더불어민주당 정정순 의원(청주 상당) 측이 강력한 대응에 나섰다. 30일 충북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전날 정 의원 측 인사가 회계책임자 A씨를 공직선거법상 당선무효·이해 유도 혐의로 고발했다. 정 의원 측은 4·15 총선 당시 상대 후보 캠프 관계자와 친인척 관계로 알려진 B씨도 같은 혐의로 고발했다. A씨와 B씨가 짜고 정 의원 당선을 무효로 하기 위해 정 의원이 선거 과정에서 회계 부정을 저질렀다고 주장했다는 이유에서다. A씨는 지난 6월 11일 정 의원이 총선 과정에서 다수의 회계 부정을 했다며 검찰에 고발했다. 경찰 관계자는 “추석 연휴가 끝나면 고발인 조사 등을 할 계획”이라고 했다. 정 의원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의 체포영장이 청구된 상태다.  (청주=뉴스1)

from 동아닷컴 : 동아일보 전체 뉴스 https://ift.tt/36f41ui

나훈아 “내려올 자리나 시간 찾고 있다…길지는 못할 것”

나훈아가 가수 생활 마무리와 관련한 질문에 자신의 생각을 솔직히 밝혔다. 나훈아는 30일 오후 방송된 KBS 2TV 특집 프로그램 ‘2020 한가위 대기획 대한민국 어게인 나훈아’에서 특별 MC 김동건 전 아나운서로부터 “언제까지 노래를 할 것냐”라는 질문을 받았다. 나훈아는 “솔직하게 말씀드리면 내려올 자리나 시간을 찾고 있다”고 고백했다. 그는 “언제 내려와야 할지 마이크를 놓아야 할지 그 시간을 찾고 있다”면서 “이제는 내려올 시간이라 생각하고, 길지는 못할 것 같다”고 털어놔 눈길을 모았다. 이에 김동건 전 아나운서는 “그래도 노래를 100살까지는 해야할 것 같다”라며 응원했다. 이 자리에서 나훈아는 훈장을 사양했다는 이야기에 대해서도 밝혔다. 나훈아는 “세월의 무게도 무겁고 가수라는 직업의 무게도 엄청나게 무거운데, 훈장까지 달면 그 무게를 어떻게 견디냐”라며 “우리 같은 직업을 가진 사람들은 영혼이 자유로워야 한다”고 생각을 전하기도 했다. 이어 “술도 한 잔 마시고 친구들과 쓸데

from 동아닷컴 : 동아일보 전체 뉴스 https://ift.tt/3iijT1x